[영암군 정책현장을 가다] 영암군 통합사례관리 다문화가정 모녀를 위한 12인의 회의

영암
[영암군 정책현장을 가다] 영암군 통합사례관리 다문화가정 모녀를 위한 12인의 회의
영암 복지전문가들 위기가정에 해법 제공…“한 가정 위해 온 마을 움직여야”
  • 입력 : 2024. 06.11(화) 11:16
  • 최창덕 기자
영암군 통합사례관리 다문화가정 모녀를 위한 12인의 회의
“한 가정을 위해서 온 마을이 움직여야 한다.”

결혼이주여성과 딸이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가정을 위해 12명의 복지 베테랑들이 논의 테이블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

영암군이 7일 군청에서 희망복지팀 주관으로 ‘6월 통합사례관리 월례회의’를 열었다.

통합사례관리 회의는 가족구조 변화, 주민 욕구 다양·복잡화 등 변화된 복지 환경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는 ‘영암형 통합사례관리’ 콘트롤타워.

영암군은 한정된 지역의 복지자원을 적기에 효율적으로 분배해, 위기에 처한 가정의 어려움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통합사례관리 체계를 올해부터 구축·운영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영암군 복지·보건 분야 공직자, 지역복지단체 전문가 총 12명이 삼호읍 다문화가정 등의 위기를 풀기 위해 모였다.

소득이 있지만 따로 살고 있는 남편, 아파트 문을 걸어 잠그고 외부인과 접촉을 꺼리는 모녀, 결벽증에 극단적 선택 충동이 있는 딸, 1년 가까이 밀린 관리비와 공과금 등 다문화가정의 상황을 들은 회의 참석자들은 난감했다.

남편 소득 때문에 기초생활수급 가정으로 지정할 법적 근거가 없었고, 개인정보와 사생활 보호 의무로 집 안팎에서 모녀의 안전을 꾸준히 모니터링할 수 있는 방법도 공공복지 영역 내에서 찾기 어려워서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통합사례관리 대상으로 영암군에 등록된 다음, 꾸준히 가정을 찾고 있는 사례관리상담사에게는 모녀가 대화의 문을 차츰 열고 있다는 것.

통합사례관리 회의 참가자들은 각자 보유하고 있는 복지자원으로 공공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모녀의 극단적 선택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을 찾았다.

모녀의 일상 안부 확인이 시급하다고 판단한 희망복지팀은 긴급생계비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긴급 연락 체계를 갖추기로 했고, 영암군가족센터는 결혼이주여성인 모친의 정서적 유대감을 높여줄 출신국 자조모임과 가족을 연결하는 방안을 찾아보기로 했다.

삼호읍행정복지센터는 삼호읍지구대에 연락해 112순찰 시 모녀의 안부를 물을 수 있도록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영암군보건소는 정신건강 전문기관과 연계해 딸의 치료를 돕기로 했다.

나아가 기초생활 물품과 일상생활 유지 지원은 지속하고, 법률과 일자리 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한 가족의 안위가 걸렸을 수도 있는 통합사례관리 회의는, 영암군 복지전문가들에게 또 하나의 복지현장이었다.

그 치열한 현장에서 부서 칸막이를 높이는 공직자, 예산·관행·관할을 따지는 복지활동가는 없었다.

영암군은 올해 1월 ‘영암형 통합사례관리 체계’ 구축에 들어갔다.

3월 관련부서 협업회의로 가닥을 잡은 다음, 보건복지부를 찾아 통합사례관리사 인건비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4차례에 걸친 부서 협업회의로 통합사례관리 회의의 틀을 마련했다.

5월 말 현재, 영암군은 주 1회 고난도사례회의, 월 1회 통합사례관리 월례회의, 수시 솔루션회의 등으로 영암군민 140명을 살피고 있다.

20회에 걸친 회의에서 46건의 문제 해결책을 내놨다.

영암군의 혁신 복지 회의에 전라남도도 함께 했다.

전라남도 사회복지과의 한 관계자는, “영암군의 통합사례관리 회의가 통합과 신속한 문제해결의 모범이다.

다른 시·군의 모범으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영암군 ‘우리동네 복지기동대’와 통합사례관리의 연계에 주목하며, 복지기동대가 더 많은 사례관리 케이스에 도움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하반기 힐링캠프 등을 열어 통합사례관리사들을 지지·응원할 계획임도 알렸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영암군의 통합사례관리가 곧 전국에서 주목하는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힘들지만 하나씩 같이 해나가서, 한 분의 영암군민도 복지사각지대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돌보자. 영암형 복지와 돌봄 사례 데이터를 차곡차곡 모아서 전국 모델로 확산도 해내자”고 당부했다.

이날 영암군의 통합사례관리 월례회의에서 삼호읍 모녀 가구를 포함한 5곳 가정의 문제가 논의됐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