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전남도의원, “절수와 맑은 물 공급 위해 노후 상수관 정비 예산 확보해야”

전라남도
김재철 전남도의원, “절수와 맑은 물 공급 위해 노후 상수관 정비 예산 확보해야”
전남도 노후상수관로 3,300km,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 지적
  • 입력 : 2023. 06.08(목) 11:35
  • 최창덕 기자
김재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보성1)
전남도 내 전체상수관로의 15%인 3,300km는 내구연한이 지난 노후 상수관으로 확인돼 맑은 물 공급을 위해 전남도가 예산 확보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김재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보성1)은 최근 동부지역본부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전남도가 2021년 당시 노후 상수도 현대화사업을 2024년까지 완료한다고 했는데 노후 상수관이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상현 동부지역본부장은 노후 상수관 기준과 현황을 묻는 김 의원의 질의에 상수관의 내구연한은 재질에 따라 10년에서 30년이고, 전남의 노후 상수관은 전체 21,400km의 15%인 3,300km가량 된다고 답변했다. 노후 상수관 교체는 시ㆍ군이 자체예산과 국비를 들여 추진한다.

김 의원은 “지방비 부담률이 높아 재정이 열악한 시ㆍ군들은 노후 상수관이 있어도 교체를 위한 국비 신청을 못하는 것”이라며 “전남도가 국비 확보를 위한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비가 와서 가뭄이 일부 해소됐지만 상수관 누수를 막고, 도민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고 사용할 수 있도록 노후 상수관 교체를 위한 예산 확보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