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설 명절 후 노로바이러스 장염환자 급증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설 명절 후 노로바이러스 장염환자 급증
시 보건환경연구원, 손 씻기 등 개인위생 당부
  • 입력 : 2023. 02.01(수) 15:13
  • 최창덕 기자
설 명절 후 노로바이러스 장염환자 급증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 이후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각별히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설 연휴 후 1월 16일부터 27일까지 관내 12개 의료기관(질병관리청 호남권질병대응센터와 연계된 4개 병원 포함)에 설사·구토 등 장염으로 내원한 환자 검체 121건의 원인 병원체를 분석한 결과, 환자의 66%(80건/121건)가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장염으로 확인됐다.

이는 장염환자 검체에서 원인 병원체인 노로바이러스의 검출률이 1월 초44%보다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같은 설 명절 직후 검출률 28%에 비해서도 높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오염된 음식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개인위생 관리가 미숙한 영유아에서 다발적으로 발생하며, 어린이집·유치원 등 집단시설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 병원체 중 하나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은 2~3일간 지속된 후 호전되지만, 영유아·노인·면역저하자 등에서 탈수 증상만으로도 위험해 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서정미 수인성질환과장은 “명절 연휴에 미리 만들어 놓은 음식을 먹거나 많은 사람 간 접촉 등으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배변 후 물을 내릴 때 변기 뚜껑을 닫아 비말 확산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