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친화도시 광주광역시 북구, 아동학대 예방 나서

북구
아동 친화도시 광주광역시 북구, 아동학대 예방 나서
2023년 아동학대 예방계획 수립 시행
  • 입력 : 2023. 02.01(수) 11:34
  • 최창덕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청 전경
광주시 북구는 학대로부터 아동이 보호받는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해 2023년 아동학대 예방계획을 수립, 본격 추진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아동학대를 사전에 예방하고 피해아동에 대한 보호체계를 탄탄히 구축해 아동의 안정적인 성장 및 권리증진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이에 북구는 ▲아동학대 예방 및 인식개선 ▲신고 활성화 및 조기 발견 ▲유관기관 협조체계 강화 ▲피해 아동보호 및 사후관리 강화 등 4개 분야를 중점 추진한다.

먼저 아동학대 예방 강화를 위해 주민과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기적 인식개선 교육, 캠페인 실시, 아동학대 예방의 날 행사 개최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친다.

또한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활용해 학대아동을 조기에 발굴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 북부경찰서, 동부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아울러 아동학대 신고접수 시 신속한 현장조사로 피해아동에 대한 사례관리, 가정위탁, 시설입소 등 보호조치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학대 고위험 아동에 대해서는 유관기관과 합동점검을 통해 아동 신체·심리 상태, 양육환경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이번 계획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아동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유관기관과 함께 아동학대 예방과 권리증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