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장애학생 인권 보호 강화 보호자 연수

교육
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장애학생 인권 보호 강화 보호자 연수
‘마음이 화 ~해지는, 궁금한 이야기人’ 성료
  • 입력 : 2022. 11.06(일) 16:56
  • 최창덕 기자
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장애학생 인권 보호 강화 보호자 연수
광주서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가 지난 4일 광주 관내 유·초·중학교 특수교육대상학생의 보호자 76명 대상으로 ‘장애학생 인권 보호 강화를 위한 보호자 연수’를 성료했다.

6일 서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에 따르면 이번 연수는 특수교육대상학생의 보호자가 가정, 즉 양육과정에서 경험할 수 있는 어려움을 나누며 적절한 대화·대처를 할 수 있도록‘마음이 화~해지는, 궁금한 이야기 人’을 주제로 마련됐다.

특히 장애학생 인권과 관련된 제도, 이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실제 구체적인 양육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례 중심의 내용으로 구성했다.

연수에 참여한 보호자들은 먼저 자녀에 대한 이해를 위한 스스로의 마음성장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공유했다.

또한 보호자들은 연수 강사인 부모양육코칭 전문가와 1:1 맞춤형 대화 및 질의응답을 통해 자녀의 자존감, 인권보호를 위한 대화법, 가정의 역할 등 다양한 고민을 함께 나누며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연수는 효율성을 위해 대면으로 진행됐다. 가정과 교육현장의 긴밀한 소통과 공감을 통해 장애학생의 인권 침해를 초기에 예방하고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연수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연수를 통해 힘들다고만 생각했던 내 자신의 감정과 욕구를 돌아보고 돌보는 치유의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는 우리 아이를 폭넓게 이해하고 더욱더 학교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가정에서 할 수 있는 교육도 열심히 병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부교육지원청 김제안 교육장은 “바쁜 일정에도 자녀를 위해 기꺼이 시간을 내준 보호자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장애학생이 가정과 통합교육 환경에 행복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특수교육의 주체로서 보호자님께서 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장애학생의 인권보호를 위한 실천들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