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지역 도의원, ‘경전선 기본계획 고시 연기’ 공식 요청

전라남도
순천지역 도의원, ‘경전선 기본계획 고시 연기’ 공식 요청
김영록 도지사에게 경전선 관련 순천시민 의견 전달
  • 입력 : 2022. 08.16(화) 16:14
  • 최창덕 기자
순천지역 도의원, ‘경전선 기본계획 고시 연기’ 공식 요청
경전선 순천 도심구간 통과와 관련해 순천 지역사회 반대 여론이 높은 가운데 서동욱 전라남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순천지역 도의원들이 8월 16일 김영록 지사와 면담을 통해 ‘경전선 기본계획 고시 연기’를 공식 요청했다.

순천지역 도의원들은 “이번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되는 과정에서 해당 시?군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다소 미비했으며, 사업이 기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순천 도심 지역을 관통하게 되어 교통체증과 안전사고는 물론 장기적인 도시발전도 저해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순천과 순천시민들의 희생을 전제로 한 만큼 시민들의 요구가 반영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줄 것과 함께 경전선 기본계획 고시 연기를 요구했다.

이에, 김영록 지사는 “순천시민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순천시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에 건의하고 빠른시일내에 국토부 장관과 면담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에서 부산으로 이어지는 경전선은 지난 90년간 한 번도 개량이 되지 않아 광주·전남 시도민의 숙원사업이었으며,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였고 기재부의 설계 적합성 검토가 끝나는 10월 중에 기본계획 고시가 될 예정이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