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설 연휴 환경오염행위 단속 나서

광양
광양시, 설 연휴 환경오염행위 단속 나서
  • 입력 : 2022. 01.13(목) 11:13
  • 최창덕 기자
[전라도일보]광양시는 설 연휴 관리·감독이 취약한 시기에 환경오염행위 발생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19일부터 설 연휴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 활동을 실시한다.

시는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 추진을 위해 1단계 사전홍보 및 계도, 2단계 상황실 운영 및 감시활동 강화 등 2단계에 걸쳐 특별감시를 시행할 계획이다.

1단계로 연휴 전 기간인 1월 28일까지 폐수 다량 배출사업장과 환경 취약업소 등 중점감시대상 사업장에 협조문을 발송해 자율점검을 실시하도록 유도하고, 비대면 순찰을 통해 오염물질 불법 배출 심리를 사전에 차단한다.

2단계 설 연휴 기간(1월 29일~2월 2일)에는 환경오염사고 등에 대비해 시 환경과에 상황실과 환경오염 신고창구를 운영하고, 산업단지와 주요 하천 등 취약지역의 순찰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폐수 무단 방류 등 환경오염행위에 강력한 행정처분과 사법처리를 병행할 계획이다”며, “환경오염행위 발견 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바라며 환경오염사고 없는 설 연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