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28(수) 18:17
  • 전라남도,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 ‘주민 이익 공유수산업 공존’ 방안 마련 용역 착수
  • 2021년 05월 04일(화) 16:18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전라도일보]전라남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빠른 안착을 위해 주민 이익공유와 해상풍력-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전남도는 4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재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어업인 대표, 목포·신안수협과 지역 도의원, 어구어법 전문가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주민참여형 사업모델개발 ▲REC 추가 가중치 대상 주민 범위 산출 ▲주민의 자금 조달방안 ▲발주법에 따른 지원사업 ▲상생협약서에 따른 지역발전기금 조성 ▲수산업 공존 국내외 사례 ▲발전단지내 조업 및 양식방법 등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다뤘다.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1월말까지 수행한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해상풍력단지 인근 주민의 자금조달 방안, 배당금 지급과 협동조합 설립 등을 체계적으로 구체화 할 계획이다.

또한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할 수 있도록 ▲바다에 김미역 등 해조류 양식장 개발과 조피볼락돔 등 해역별 특성에 맞는 어류 양식단지 조성 ▲인접한 육상에 수산물을 활용한 대규모 유통가공 집적화단지 건립 등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윤병태 부지사는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세계 최대 규모이자 국내에서 전례가 없던 사업인 만큼,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하면서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이익을 동시에 극대화하는 새로운 선도모델이 정립돼야 한다”며 “주민수용성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민관이 진솔한 소통과 함께 상생정신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창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