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28(수) 18:17
  • 광주농성동 "사기사건 공범들이 또다시 천안00학교부지 가지고 장난질시작"
  • 법망을 교묘히 빠져나가며 천안서 또다시 사기준비중
    돈들어가면 투자로유도해서 경찰,검찰조사에서도 돈 전달자로 빠져나가 ...
  • 2021년 04월 09일(금) 10:36
천안00학교부지 20만평가량 토목을하면 큰돈을 벌수있다고 접근하며 법망을 빠져나갈수있는 투자로 현혹시키고있으며 또다시 광주농성동 사기사건의 제2라운드가 시작될까봐 전라도일보가 철저히검증하고 후속기사를 준비중이다.

또다시 대규모로 토목업자를 구한다면서 접근하고 땅가격이 현재30만원인데 토목작업 할수있게 해주겠다면서 뒤로는 투자로 유인하며공사가 끝나면 120~150만원은 누구손에 팔아도 쉽면서 업자들을 현혹시키고있다.

광주00대학교에 천안 학교부지를 파는것이 맞는지 진위파악을 하고있으며 농성동사기를 도와 돈벌이를 했던 당사자들이 또다시 억울한서민들을 등 처먹는일이 생기지않게 철처히 전라도일보가 나설계획이다.

한시민은 부동산투자로 유인해서 " 농성동 사기사건의 중추역활을했던 최00씨 김00씨가 천안에서 지금도 활동하며 투자자와 동업자를 구하고있어 앞으로의 또순진한 서민들이 속지않게 전라도일보가 견재해달라고 "말하였다.
최창덕 기자 choicd1002@naver.com
오늘의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