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19(월) 13:49
  • 전라남도의회, 강정희 의원 '마을공동체·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등 도정질문 '
  • 복지수요 많은 전남…사회복지직 공무원 확충해야
  • 2020년 10월 16일(금) 13:34
[전라도일보]전남도의회 강정희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여수6)이 지난 15일, 도정질문을 통해 마을공동체와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방안, 사회복지직 공무원 확대 필요성 등을 제시하며 전남도의 입장을 물었다.

강정희 위원장은 먼저 ‘따뜻하고 행복한 마을공동체 만들기’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일관된 마을공동체 정책 추진을 위해 전문관 제도를 도입하고, 5급 상당의 민간인 전문인력을 채용해서 주민 중심, 현장 중심의 공동체 정책을 수립해 사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순천시와 여수시, 장흥군, 고흥군 네 곳에 사회적경제기업 공동판매장이 지정되었는데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꼭 필요한 시설이다.”며, “공동판매장의 자립 토대 마련을 위해 운영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전남은 인구대비 복지수요가 전국 최고 수준이고 사회복지 예산비율도 전체 예산의 35.21%(2020년 본예산 기준)에 달하는데,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 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인력 확충이 시급하다.”며 김영록 도지사의 입장을 물었다.

답변에 나선 김영록 도지사는 시·군 공무원 전입과 사회복지직 공무원 정원 확대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정희 위원장은 갈등조정관제 등 갈등관리시스템을 구축한 서울시의 사례를 들며 “효율적인 갈등관리를 위해 전라남도 또한 1개 팀 이상의 갈등관리전담부서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록 도지사는 갈등관리 전담팀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도올 김용옥이 지은 ‘우린 너무 몰랐다’(해방,제주4·3과 여순민중항쟁)라는 제목의 책을 소개하고, “여순사건에 대한 교육과 홍보에 더 많은 예산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추진에 대한 도지사의 답변을 요구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여순사건 교육과 홍보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여순사건 특별법이 국회에서 원활히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창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