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02(수) 14:30
  • 원전 11곳 중 8곳 운영만료
  • - 국내원전 저장 용량 90.2%, 고리 3·4호기는 94% 초과
    - 2030년 운영기간 만료 11기 중 8기, 용량 초과 예상
    - 환경과 미래세대 부담을 줄이기 위한 특단 대책 마련 시급
  • 2019년 10월 07일(월) 13:07
오는 2030년까지 운영기간이 만료되는 원전 11기 가운데 운영기간 만료 이전에 ‘사용 후 핵연료’ 저장용량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 8기에 달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이개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함평평·영광·장성 )이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원전 사용 후 핵연료 저장현황’에 따르면 올 6월말 현재 476,729다발을 저장, 저장용량 528,716다발의 90.2%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수로는 저장량이 18,789다발로 저장용량 26,804다발 대비 70.1% 이지만, 중수로는 457,940다발로 저장용량 501,912다발의 91.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25년 운전기간이 만료되는 고리4호기는 저장률이 94.9%, 2024년 만료되는 고리3호기는 94.2%에 이르러 사실상 포화상태다.

이개호 의원이 지난 5년 동안 발생된 ‘사용 후 핵연료’ 평균 발생량을 감안해 저장용량 초과현황을 자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운영기간이 만료되는 11기 원전 중 운영기간 만료 이전에 저장용량을 초과하는 발전소가 8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기간 종료까지 저장용량이 수용 가능한 원전은 고리2호기, 한빛1, 2호기 등 3곳에 불과했다.
※ 2030년 운영정지 대상 원전 중 저장용량 초과 현황


본부/호기
저장
방법
저장용량
(A)
[다발]
현 저장량
(B)
[다발]
현 저장률
[%]
평균
발생량
(C)*
[다발]
운영
기간
(D)
예상
발생량
(E = C×D)
[다발]
저장용량
초과량
(B+E)-(A)
[다발]
고리2호기
습식
799
652
81.6
33
2023
(4년)
132
▽15
고리3호기
습식
2,103
1,980
94.2
38
2024
(5년)
190
▲67
고리4호기
습식
2,105
1,997
94.9
37
2025
(6년)
222
▲114

한빛1호기
습식
2,105
1,713
81.4
26
2025
(6년)
156
▽236
한빛2호기
습식
2,100
1,335
63.6
38
2026
(7년)
266
▽499

한울1호기
습식
957
869
90.8
26
2027
(8년)
208
▲120
한울2호기
습식
905
812
89.7
39
2028
(9년)
351
▲258

월성1호기
습식
44,688
32,728
73.2
2,292
2022
(3년)
6,876
▲5,084
월성2호기
습식
42,408
34,792
82.0
4,217
2026
(7년)
29,519
▲21,903
월성3호기
습식
42,408
37,596
88.7
3,725
2027
(8년)
29,800
▲24,988
월성4호기
습식
42,408
35,904
84.7
4,408
2029
(10년)
44,080
▲37,576
*원안위 자료를 바탕으로 이개호 의원실 재구성

이개호 의원은 이와관련 “사용 후 핵연료 문제는 국민의 건강과 재산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기 때문에 환경과 미래세대에 대한 부담을 줄이면서 국민이 수용 가능한 가장 안전한 방법으로 처리돼야 한다”며 ”운영기간은 남아 있는데 사용 후 핵연료 발생이 저장용량을 초과 할 경우 운영을 어떻게 할 것인지 원안위의 분명한 입장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사일보 zkj0000@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