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02(수) 14:30
  • 현대차, 9월 38만 2,375대 판매
  • - 19년 9월 전세계 시장서 총 38만 2,375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3% 감소

    - 국내 시장에서 총 5만139대 판매,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4.5% 감소

    … 싼타페, 7,813대 판매고 올리며 국내 자동차 시장 ‘베스트셀링카’ 탈환

    … G90, G70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84.5%, 12.3% 증가하며 판매 호조 이어가

    - 해외 시장서 총 33만 2,236대 판매,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0.8% 감소

    -“하반기, 국내·외 시장에서 다양한 신차 출시해 판매 성장 이끌어갈 것”


  • 2019년 10월 01일(화) 21:49


현대자동차㈜는 2019년 9월 국내 5만 139대, 해외 33만 2,236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8만 2,375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4.5%, 해외 판매는 0.8%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하반기에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및 통상 환경 악화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차는 9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5% 감소한 5만 139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쏘나타(LF 1,799대, 하이브리드 모델 1,312대 포함)가 7,156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1,161대 포함)가 4,814대, 아반떼가 4,900대 등 총 1만 7,949대가 팔렸다.



특히,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동월 대비 5배 이상의 판매고를 올려 전체 쏘나타 판매 실적을 이끌었고, 터보 모델인 ‘쏘나타 센슈어스’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됨에 따라 쏘나타는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RV는 싼타페가 7,813대, 베뉴 3,690대, 코나(EV모델 893대, HEV모델 765대 포함) 3,636대, 팰리세이드 2,241대, 투싼 1,620대 등 총 1만 9,454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7,257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1,900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1,496대, G70가 1,150대, G90가 933대 판매되는 등 총 3,579대가 판매됐다.



특히, 미국 최고 권위의 시장조사 기관 J.D 파워가 실시한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브랜드 1위에 등극한 제네시스는 연이은 호평에 힘입어, G90와 G70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84.5%, 12.3%의 판매 성장을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와 싼타페 등 주력 차종들이 전체 판매를 이끌었다”면서, “이 달에는 상품성이 강화된 투싼을 투입하고, 연말에는 그랜저 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출시해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차는 9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0.8% 감소한 33만 2,236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는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이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다”면서 “권역별 자율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2019년 9월 23만 3,648대 판매



- 글로벌 시장에서 총 23만 3,648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3% 증가

… 국내 시장에서 4만 2,005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7.3% 증가

… 해외 시장에서 19만 1,643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6% 감소

- 글로벌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8,424대로 최다 판매, 이어 K3와 리오 순

- 국내 차종별 실적은 K7이 6,176대로 최다 판매, 셀토스 6,109대로 뒤이어

기아차가 2019년 9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 2,005대, 해외 19만 1,643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23만 3,648대를 판매했다. (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7.3% 증가, 해외 판매는 1.6%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8,424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K3(포르테)가 2만 5,857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4,342대로 뒤를 이었다.



■ 국내판매



기아차는 2019년 9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7.3% 증가한 4만 2,005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7(6,176대)으로 3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 4,333대, K3 3,239대, K5 2,599대 등 총 1만 9,279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은 셀토스가 6,109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카니발 3,854대, 쏘렌토 3,743대, 모하비 1,754대 등 총 1만 9,201대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 7월 출시한 셀토스는 두 달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모하비도 지난달 출시한 상품성 개선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의 인기에 힘입어 19개월만에 1천대 판매를 돌파했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304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525대가 팔렸다.



■ 해외판매



기아차의 2019년 9월 해외판매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1.6% 감소한 19만 1,643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 6,679대 팔리며 해외 최대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리오(프라이드)가 2만 4,342대, K3(포르테)가 2만 2,61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수사일보 zkj0000@naver.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