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02(수) 14:30
  • 함평군민 76.6% “민선 7기 군정 대만족한다”
  • 2019년 09월 17일(화) 16:28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 [함평군제공]
함평군민 10명 중 7명이 민선 7기 군 행정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함평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7월 15일부터 약 보름간 정책과제 연구기관인 한국경제평가연구원을 통해 지역주민 1천 명을 대상으로 군 주요정책 사업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군민 76.6%가 ‘만족한다’고 답해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특히 지난 2017년 실시한 군정 만족도 결과(만족 68.2%)와 비교했을 때, 불과 2년 새 8.4%가량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 내 눈길을 끌었다.

성별에 따른 만족도 결과에서는 남성과 여성이 각각 77.4%와 75.8%를 기록, 남성이 여성보다 더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79.2%로 가장 높았으며, 지역별로는 학교면이 81.6%, 직업별로는 농업군 종사자가 79%로 가장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행정 분야별 만족도를 살펴보면 민원 처리 분야는 민원 창구 친절도 83.2점, 전화응대 친절성 80.6점, 민원 처리 신속성 77.6점 등 함평군민 10명 중 8명이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관광․교육 분야에서는 문화․예술 공간만족도 72.8점, 체육․건강 시설만족도 73점, 교육경쟁력 및 인프라 확충 만족도 66.6점 등 평균 70점의 준수한 평가를 받았다.

정주환경 및 안전 분야에서도 수돗물 공급 및 서비스 수준, 하수도처리 및 하수처리 기반시설 만족도 등에서 80점을 상회했으며, 사회복지분야와 농․축산 지원 분야 역시 82.8점과 73점을 각각 기록해 대체로 만족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함평군이 문화관광분야에서 앞으로 우선 추진해야 할 사업에 대해서는 나비엑스포 개최가 35.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사포관광지 개발 사업이 24.1%로 뒤를 이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점 지원 분야와 인구유입을 위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공통적으로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가장 우선순위로 꼽았다.

이 밖에 향후 함평군 거주 의향을 묻는 물음에는 군민 76.2%가 긍정 답변을 내놨으며, 함평 발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군민 56.8%(부정 6.9%)가 긍정 답변을 했다.

특히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서는 문화관광도시가 29.9%, 첨단농업도시가 21.85%를 기록해 관광산업을 기반으로 한 기술농업도시가 군민이 가장 바라는 지역 미래상으로 분석됐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견실한 군정 운영을 해온 점을 군민들께서 좋게 봐주신 것 같다”며,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좋은 점은 보다 발전시켜 나가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안을 마련해 차근차근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문수기자 zkjok0000@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