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3(화) 12:15
  •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개척 힘 보태
  • 21일 제품 상품기획 전문가 초청 컨설팅 등 실시

  • 2019년 08월 21일(수) 17:16
[전라도일보 = 최창덕 기자] 전라남도는 21일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에서 전남 사회적경제기업 상품 기획전문가(MD) 품평․상담회를 열어 판로 개척을 위한 컨설팅 지원에 나섰다.

이번 품평․상담회는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품질 개선을 통한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적경제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일자리제공 등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거나 마을자원을 활용하고 지역사회의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면서 경제활동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전라남도와 (재)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전남 사회적경제기업 28개사(98개 제품)가 참가했다. ‘유통 및 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른 사업화전략’ 마케팅 교육도 이뤄졌다.

또한 GS 등 대기업 유통사 MD, 농협하나로유통 관계자, 전문 무역상사 등이 제품의 상품성, 디자인, 마케팅 전략에 대한 컨설팅을 했다. 특히 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농식품벤처창업센터 및 금융 전문가, 광주전남KOTRA지원단, 코레일유통 호남본부를 통한 제품 생산․기술, 금융, 수출 등 원스톱 종합상담도 진행됐다.

전라남도는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지원을 위해 지난 4월 농협전남본부와 협약을 체결해 목포, 순천, 나주지역 농협 입점을 추진했다. 7월에는 롯데아울렛 광주수완점에서 판촉행사를 여는 등 다각적인 판로지원을 추진해왔다.

김회필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사회적경제기업의 양적 질적 성장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앞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환경 개선과, 제품 경쟁력 향상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지역에는 2019년 7월 말 기준 사회적기업 196개, 마을기업 245개, 협동조합 792개, 자활기업 82개 등 총 1천315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최창덕 기자 jlilbo@jlilbo.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junk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