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23:58
  • 전북도, 김인숙 개인전
  • 2019년 06월 17일(월) 16:27
전북도, 김인숙 개인전
[전라도일보]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는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김인숙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수료하였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10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수많은 그룹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특선, 한독미술공모전 입선, 목우회 특선, 안견미술대전 입선 등을 수상하였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 전남미술대전, 충남미술대전, 강서구청 환경공모전, 겸재사생대회 심사위원과 한국미술협회 한국화 분과위원직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미술협회 회원, 강서미술협회 한국화 분과위원장, 구상회원, 산채수묵회원, 영란회원, 강미사생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인숙이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것은 진지하고 투명한 삶 속에서 따뜻하게 피어나는 행복한 교감의 산물이다. 화폭 속에 담아내고 있는 실경산수의 담담한 풍경들은 자신의 주어진 삶에 대한 성찰과 자연 풍경과의 교감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 새로운 만남과 소통에 대한 소박하면서도 절실한 몸짓이라고 할 수 있다.

자연풍경에 대한 친화력이 뛰어난 작가는 자신만의 잔잔하고 따뜻한 독특한 감성으로 어머니처럼 우리를 감싸주는 대자연의 다양한 풍경과 자신에게 부여된 삶의 무게와 더불어 솟구치는 삶의 흔적을 시적 이미지나 음악의 멜로디처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화면 속에 담아내었다. 거칠고 험난한 세상 속에서 살아가느라 지치고 황폐해진 현대인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감싸주는 자연풍경들의 이미지를 통해, 혼자만의 세계에 안주하는 고독한 유토피아가 아닌 서로 살을 맞대고 함께 호흡하며 교감하는 상생의 공간이 바로 작가가 추구하는 바임을 알 수 있다.

화면 속의 실경이미지들은 객관적인 대상으로서의 풍경이 아닌 작가 자신의 마음이 투영된 또 다른 자아의 모습이다. 실경이 지닌 시간성과 공간성을 동시에 담아내는 풍경의 이미지를 통해 순수하고 따뜻한 작가의 마음의 향기가 느껴진다.

아담하고 해맑은 이미지를 추구하며 좀 더 가까이에서 잔잔한 감동으로 교감할 수 있는 근경의 작은 풍경에 대한 애틋한 사랑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 튀지 않는 수묵담채로 자연스럽게 원근감을 표현하는 깔끔한 화면 구성과 공간인식이 돋보인다. 수묵과 담채에 의한 잔잔하면서도 정갈한 표현기법을 전경과 후경에 적절히 구사하면서 자연과 인간의 공존, 상생과 조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hoicd100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