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23:58
  • 전북도, 창업 및 경제 활성화 국가예산 확보 활동
  • 지역 정치권 및 시·군 공조체계 강화 등 국가예산 확보 전력
  • 2019년 06월 17일(월) 16:24
전라북도
[전라도일보] 전북도는 침체된 전북 경제를 회복하고 창업생태계 조성 등 미래 신산업 육성기반 마련을 위해 국가예산 확보에 나섰다.

17일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대전정부청사를 찾아 김학도 중기부 차관을 만나 도정 현안사업에 대해 사업선정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국가예산 반영을 적극 건의했다.

이날 이원택 부지사는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지역 주력산업 위기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조기에 회복하기 위한 창업생태계 활성화, 서민경제 안정화를 위한 체계적 소상공인 육성,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한 미래 신산업 육성기반 마련 등 중기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먼저, 지역내 우수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북 창업생태계가 조성되어 지역산업이 다각화되고 이어져 탄탄한 전북경제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위한 공모선정과 국비 121억 원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또한, 일자리 부족과 굵직한 대기업 부재 등 지역 특성으로 인해 자영업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많으며 준비 없는 창업으로 인한 잦은 폐업 등 생계형 창업의 악순환 고리를 끊기 위해 ‘신사업 창업사관학교’가 전북에 구축·운영될 수 있도록 국비지원을 강조했다.

아울러, 전북의 자동차 생산기반 지원시설 및 연구개발 인력을 공급할 수 있는 다수의 관련 기관과 실증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통한 전북 자동차 산업의 체질 개선과 미래 자동차 신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전북 친환경·미래형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적극 건의했다.

도 관계자는 “기재부에 제출된 부처예산이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막바지까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등 정치권 및 시·군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전라도일보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최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덕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중앙로 59-18(월곡동) | 대표전화 : 062-528-8202 직통 : 010-8528-2559 | E-mail : choicd1002@naver.com
[ 전라도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