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4(금) 10:57
  • 비브리오 패혈증 오염도 검사 강화
  •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어패류 익혀 먹기 등 위생 안전관리 당부
  • 2019년 06월 12일(수) 15:54
전라남도청
[전라도일보]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 영광·함평 해수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 첫 분리 이후, 남해안 장흥·강진지역을 포함해 해수, 갯벌을 대상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 오염도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 및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에 따른 해수 수온 상승 등 해양환경의 변화로 바닷물에서의 균 출현 시기가 빨라지고 무더위와 함께 비브리오 패혈증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면역 저하자 등을 중심으로 주로 5월에서 10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치사율이 50% 정도로 높아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피부 상처가 해수에 접촉될 때 주로 감염되는 질환이다. 12~72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오한·혈압저하·복통·구토·설사 등 증상을 보인다.

지난 4일 서울에서 올 들어 첫 비브리오 패혈증 확진 환자가 발생해 현재 회복 중임에 따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적으로 ‘어패류 주의보’를 발령한 상태다.

전두영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바닷물 온도가 16℃ 이상일 때 비브리오 패혈증균 증식이 활발해지므로, 간 질환자 등 만성질환자, 기저질환자를 비롯한 고위험군, 알코올중독자 등은 어패류 생식이나 섭취를 삼가고, 해수 접촉을 피해야 한다”며 “어패류를 익혀먹는 등 철저한 위생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유빈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제휴문의기사제보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등록번호 : 광주, 아00272 등록일 : 2018년 4월 3일 발행·편집인 : 이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빈 ( HP : 010-9632-5879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평화로 64 102-2008 | 대표전화 : 062-373-6448 직통 010-9556-0000 | E-mail : zkj0000@naver.com
[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